RSS RSS 주소 복사
  • 볼 한 가득 미어져라 넣어보는 만두, 그리고 찰랑거리는 소바

    볼 한 가득 미어져라 넣어보는 만두, 그 리고 찰랑거리는 소바 ■ 익산 고려당 주 소 : 전라북도 익산시 갈산동 25 전화번호 : 063-856-8373 만두 한 그릇에도 배부른 소바맛집 고려당 가끔 그럴 때가 있다. 뜻하지 않게 찾아온 슬럼프와 우울감에 무엇이라도 볼이 미어져라 넣지 않고는 못 배길 것 같은 그런 때가. 이럴 때는 하다못해 컵라면이라도 입 안 가득 우겨넣어야 한다. 흔한 시적 어구 중 하나인 “눈물 젖은 빵”의 감성도 이 쪽에 속하나보다. 눈물  [iksankcr - 15.04.30 10:05:44]

  • 석공의 애환서린 '황딩이비빔밥'찾아 가볼까

    석공의 애환서린 ‘황딩이비빔밥’찾아 가볼까 ‘잘 비벼져 나오는 비빔밥, 그리고 선지국물까지’ 한식하면 떠오르는 음식은 불고기, 갈비, 김밥, 잡채. 그 중에서도 故마이클잭슨이 한국에 와서 먹어보고 반했다는 이것. 바로 비빔밥이다. 그가 내한공연 때 비빔밥을 먹고 극찬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심지어는 최근 뉴욕서는 비빔밥 테이크아웃 음식점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비빔밥을 모티브로 한 비빔밥버거도 등장했다고. 물론, 눈과 입이 까다로운 우리 독자님들은 이미 알고 있  [관리자 - 15.03.05 09:42:33]

  • 와삭바삭 따뜻한 그 맛, 서동한과

    와삭바삭 따뜻한 그 맛, 서동한과 우리 농산물로 믿음을, 탑마루 인증으로 안심을! 입이 궁금했다. 일찍 차례상을 치웠지만 아직 향냄새가 채 가시지 않은 한밤중에 깨금발로 조심조심 걸어가 상자를 열었다. 뽀얀 자태를 뽐내는 유과가 달빛을 받아 은은히 빛났다. 하나를 집어 입에 넣는다. 와삭바삭. 슈퍼에서 사먹는 과자와는 또 다른 달달한 맛이 감돈다. 대책 없이 달디 단 그런 맛이 아니라, 은은하면서도 마치 할머니가 쓰다듬어주는 듯한 그런 맛. 이른 설 특집이려니   [관리자 - 15.02.05 09:35:32]

  •  (주)삼화 온수마루

    <업체 FOCUS> (주)삼화 온수마루 · 홈페이지 : www.rcomg.com · 문의 : 852-3833, 010-4076-5547 친환경 녹색성장 사업으로 두각 ‘삼화 온수마루’ 난방비 60% 절감·가족을 생각하는 건강마루 “우리의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는 재산이 무엇일까를 고민했는데 결국은 환경이더군요. 깨끗한 친환경을 고민하다 에너지 절감의 효율성을 따지게 되고 삼화 온수마루를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지구촌의 환경을 살리는 녹색성장사업을 실현하  [관리자 - 14.03.31 08:57:53]

  • 올바른 장례문화 선도하는 ‘익산병원 장례식장’

    업· 체· 탐· 방 익산병원 장례식장 · 상담문의 : 063) 851-9444 · 위치 : 전북 익산시 신동 익산병원 뒤편 올바른 장례문화 선도하는 ‘익산병원 장례식장’ 채중묵 대표 “내 가족 같은 정성으로 편안히 모시겠습니다” 장례식비용 표준화와 친절로서 유족과 조문객에게 편안한 분위기속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익산병원 장례식장(대표 채중묵). 익산시 신동 익산병원 뒤편에 위치한 익산병원 장례식장은 최근 건물 전체를 새롭게 신축하면서 유  [관리자 - 14.01.13 11:08:12]

  • 국비직업훈련 교육과정 모집 중에 있는 ‘대영직업전문학교’

    국비직업훈련 교육과정 모집 중에 있는 ‘대영직업전문학교’ 300여개 업체와 채용약정 및 산학협력 체결로 취업률 향상 수요자 중심 훈련과정 개발 4천여 명 수료생 배출 대영직업전문학교는 지난 1998년 익산에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이후 15년 동안 직업전문학교로서의 명성을 자랑하며 기능인력 양성 학교로 위상을 정립하며 체계화된 교육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본교는 익산시 1공단 귀금속단지 옆 2,97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대형 학교와 영등동   [관리자 - 13.08.12 09:11:35]

  • 스타탄생 체형美, 여름 맞이 왕창세일 이벤트 실시

    스타탄생 체형美, 여름 맞이 왕창세일 이벤트 실시 바야흐로 바캉스의 계절이 돌아왔다. 직장인의 휴가와 학생들의 방학이 몰리는 7월 말과 8월까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한여름 밤의 낭만을 그리는 여성들에게 고민이 시작되는 계절이 또 지금이 아닐까 싶다. 가장 큰 고민거리는 역시 다이어트. 요즘 비만 인구가 늘면서 다이어트는 단순히 날씬해진다는 개념을 넘어 건강으로까지 직결되기 때문에 온 국민의 관심사가 바로 비만관리이다. 여름이 오기 전 미리미리 몸매 가꾸기를  [관리자 - 13.07.17 09:41:28]